나눔로또파워볼 분석법 공개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분석법 공개

물놀이 파) – 물은 깨끗한 것 같음. 동해 수준은 아님. – 탁도가 있어 스노클은 아무 소용 없음.(파도가 없어도 시야 전혀 안나옴) – 생각보다 해안의 깊이가 완만하지 않음. (수영 시 조심할 필요 있음) – 덱하우스음식 나쁘지 않았음(버거는 맛있었음). 테라스 경치는 일품! – 물놀이 목적 보다는 예쁜 바닷가 레스토랑에서 맥주나 음식먹기 좋은 해변임. – 전체적으로 서비스, 환경대비 비용은 적당한 수준이라고 평가. – 한국생각하면 가성비 좋으니 아무데나 좋아보이는 레스토랑에서 즐기시길~ – 자리는 충분하니 예약에 연연하지 말 것! – 괜찮은 자리 없으면 옆집 가세요~ – 놀이용 바다는 고성 송지호가 최고!!!* 행코코넛 바구니배 – 아빠와 작은딸(10세)은 비추천 / 엄마와 큰딸(15세)은 쏘쏘~ – 9시 30분 픽업 / 실크마리나에서 편도 6000원 정도 – 10시 쯤 배 탔으나 바람불어 덥지 않음. – 중간에 춤추는 뱃사공 구경, 사진포인트, 게잡이 진행 – 솔직히 이걸 왜 하나 싶었음. 고즈녁한 해질녁에 타면 분위기 좋을 것 같기도 함.* 행코코넛 쿠킹클래스 – 결론적으로 모두 좋아함 – 저렴한 만큼 주변 환경이 썩 좋은 것은 아님(감안하고 결정 하시길…) – 그렇다고 못 견딜 만큼 나쁜 환경도 아님. 다 그런데서 살고 계심. – 오픈된 곳에서 진행하나 덥지 않았음.(강가라 바람이 불어요~ 냄새님도 좀 같이 오심~) – 직접 만든 것이라 다들 맛있게 먹음. 후기 그대로 정말 맛 있었음. – 11시 정도부터 1시간 반 정도 소요(식사까지) – 양이 많아 다 먹지 못함. 싸가지고 갔으나 못 먹어서 아까웠음.* 빈펄랜드 – 롤러코스터, 워터코스터 이런거 좋아한다면 추! 아니라면 비추! – 클룩에서 시세보다 저렴하게 예약가능(할인쿠폰 살포 중) – 2일전 예약가능 – 줄서기는 안드로메다로~ 인내심보다는 체력이 중한 곳임. – 성인기준 탈 만한 것도 꽤 됨. 한국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로테이션 타임!!! – 그냥 래시가드 입고 모든 시설 이용하길… 락커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패턴 공개

이용이 구찮아서 횟 수 줄이는 것이 중요. – 입구 매표소에서 환전 가능함, 환전율도 좋음, 200불 한계있음. – 내부 버기 이용안하고 걸어 다닐 만 함. 애기님이나 어르신 동반가족은 버기 필수 일 듯! – 주말에는 사람이 정말 많다고 함(그랩기사 왈) – 금요일에 사람이 정말 없었음. – 호이안은 “하이바 트렁” 정류소에서 무료 셔틀 승하차 가능. – 돌아오는 셔틀 꼭 1시간 전 아니라도 예약 가능. 오후 4시쯤 가서 예약 추천. 오후 7시 이후 셔틀표는 일직 마감됨.

8월의 호이안 여행- 올드시티는 새벽과 아침시간을 최대한 이용!- 올드시티 근처에 묶으신다면 조식 연연하지 마시고 아침에 올드시티로 산보를 나길~! – 점심 먹고 한낮에는 시원한 리조트나 풀장에서 여유를 만끽!.- 저녁 5시쯤 다시 올드시티가서 식사하고, 인파와 더위에 지칠 때면 리조트로 복!

리조트의 백미, 야간수영으로 지친 몸과 마음 달랠 것.- 저녁 9시 즈음 애들은 방에 두고 다시 올드시티로~ 단체 관광객 빠지고 견딜만한 인파!!!- 투본강 주변이나 올드시티 골목길 야외 테이블에서 현지 맥주!!!(이맛에 여행을 다닙니다.)- 레스토랑은 보통 10시면 문들 닫으니 이 때 리조트로 복귀(한국시간 12시)~ 방에서 기둘리는 애덜 먹을것도 사고~~- 올드시티에는 레스토랑과 카페가 많고 투본강 너머에는 호프(여긴 늦게까지 함)와 야시장이 있음.- 두 군데 분위기가 틀림. 늙은 나는 올드시티가 더 매력적임.- 다시 가지는 않을 것 같지만 낭만적인 좋은 여행지였음. 이왕이면 여름에 가지 마시고 겨울에 가세요.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노하우 공개

여행 후 돌아보는 느낌으로 정리 해 보았습니다.호이안은 좋은 차와 맛있는 음식, 낭만적인 멋진 거리가 매력적인 곳 이었습니다.그 많은 음식점들, 찻집들을 더 못가본게 아쉽네요. 너무 더웠어요. 여행 계획하시는 분들 즐거운 시간 되시길 빌께요~.결혼 1년도 안지났는데 하루에도 몇번씩 헤어지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너무나도 다른 성격이지만 이해하려고 하지 않는 관계가 저를 너무 지치게 하네요..연애시절에도 서로 맞지 않다고 생각하고 이별을 결심할때 임신이 되었다는걸 알았어요. 제가 나이가 30대 후반이고 그래서 소중한 생명이 우리가 운명이라는 뜻이구나 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이기로 했어요.근데 결혼을 하니깐 서로 다른 성격은 문제되지 않는다고 생각 이 들더라구요. 막상 같이 한집에서 지내다보니 성격이 다른건 조금씩 이해하고 넘겨가기도 하고 그러면 되는거더라구요. 그래서 오히려 결혼하고 남편에게 성격으로 불만이 없었어요.그런데 어느순간 약간 술한잔 하거나 말다툼이 있을때 하는 말들이 저를 아직도 머리속에 맴돌아요.제가 나이가 있고 사회생활도 오래 했지만 중간에 이런저런 사정으로 돈을 저축해 놓지 못했어요, 결혼도 현실이라 연애시절때 나는 모아놓은 돈이 없어서 빨리 결혼 못한다고 얘기했어요. 근데 그당시 남편은 괜찮다고.. 지금부터 모으면 얼마나 모으겠냐고.. 우리둘이 잘 하면 되는거라고 해서 없는 돈에 결혼진행비.. 즉 스므메나 기타 부수적인 비용은 제가 다 하고 혼수 결제는 제 카드로 결제하지만 결혼하고 같이 갚아나가는걸로 하고 했어요..신혼집은 전세대출 80%받고 그 외 2

Share Button